워밍업 출근을 시작했다. 동료들은 여전했고, 일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지금은 약간 거리가 있어 돕는 정도의 역할이지만 크게 모르는 일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왠지 낯선 기분은 역시 내 쓸모에 대한 의문 때문이다.

그저 하던 일을 또 엉망이지만 해나갈 수 있기에 다시 가는 걸까, 그러기엔 내 비용이 너무 크지 않나.

나는 우리 조직에서 가성비가 좋은 인간인가 생각하게 된다.

물론 직장에서 가성비를 따지자면 우리 일은 못하겠지만, 도태되고 꼰대같은 선배로 다시 들어가 잔소리를 하고 있진 않은지가 걱정이다.


얼굴이 맑게, 오래 뵌 선배를 오랫만에 다시 만났다. 별로 교류하고 살진 않지만 그래도 살갑게 아는 척은 할 수 있다. 

과거에 무슨 일을 같이 했던 듯 한데 기억은 안난다.

다만 세월이 눈처럼 쌓인 모습에도 고운 얼굴이 왠지 든든하고 눈물나고 그랬다.

나도 그런 선배가 되어, 많은 이들을 지원하고 내 쓸모를 다할 수 있을지 고민되었다.


첫번째 복직은 그저 일이 하고 싶었는데, 두번째 복직은 제대로 일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크다.

40이 눈 앞. 별 다른 숫자겠냐마는 그래도, 떨리는 일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