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같이 당일 예약이 되어 맛본 버터모닝.
거업나게 맛있드아. 치즈타르트도!
가게 뛰어다니며 흡입하시는 두 아들놈.
하나 더 사고 싶지만 오전에 이미 판매 끝. ㅋㅋ
담에도 꼭 기적처럼 예약해서 먹어보겠으.



구례읍내 가는 길에 보인 코스모스들.
홀린 듯 이끌려 가을 코스모스와 섬진강을 돌아보고
아이들과 뛰어놀았다.
길 가다 보이는 풍경에 금방 뛰어들 수 있는 여행.
오랫만에 느껴보는 여유와 가을.
이런 여행이야말로 로망쓰!



순창 금산여관 방문!
공사가 한참인 어느 골목,
안은 조용하고 아기자기했다.
작은 소품샵이 있어 구경하다가 사장님 만나
산호 얘기도 하고 급 왕수다를 ㅋㅋ
애기들 때문에 머물러보진 못했지만
나중에 꼭 놀러와 하루 머물러 보고 싶은 곳.
비 오는 마당의 운치가 끝내줬다.
사장님 넉넉하신 마음이 참 고마운 곳이기도!
이런 공간들이 도시에서 잘 남아주면 좋겠다.
응원의 기운을 보내며!!!



두번째 캠핑 시작!
폭풍 콩레이가 오는 남쪽으로 고고!
진지한 토의 끝에 가서 상황보고 안되면 방 잡자 결론 보고 회문산에 들어서니 관리사무소에서 폭풍 오는데 괜찮으냐며... 허허 웃고 텐트 치려는데 우리 말고 한 팀 더 있었다는^^
텐트 치는 날은 너무 좋아서 밥도 먹고 잘 쉬었는데
저녁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리기 시작
남편이는 텐트 날아갈까 근심걱정하기 시작.
다행히 도착한 날은 다들 피곤한 탓에 기절,
간밤 빗소리에 잠시 깬 것 말고는 무사했다^^
5일, 드디어 태풍이 가까이 온다지만
우리는 텐트 버리고 순창읍 구경에 나서고
금산여관, 섬진강 미술관 보고 다시 휴양림으로!
담땡이란 휴양림 숲 좀 돌아보고
조금 쉬다가 저녁 먹는데 뜨아 태풍이 급 통영으로~~
제주에서 부산 간대서 버텨보자 했는데
통영이면 여기랑 너무 가깝고 새벽에 돌풍이 불 상황이라
급히 휴양림 사무실 연락해 방 구하고 텐트 철거하고 짐싸고 난리도 아녔음. 원땡이는 차에서 빽빽 울고 우리는 짐 실어내느라 난리 ㅋㅋㅋ
버라이어티 하다....
숙소에 짐 풀고 밥을 다시 먹었다는...
비올 때 캠핑은 어리석었어 ㅋㅋ

아무튼 새벽이 되니 바람 폭풍.
우리 말고 있던 그 분들은 괜찮으려나.
암튼 온 몸 쑤신다!



드디어 캠핑 시작!
첫번째는 가깝고 시설 좋은 상소동오토캠핑장!
데크있는 구역으로 잡았는데 겁나게 추웠다는!
형님댁과 함께 나란히 자리잡고
저녁먹고 수다떨기.
타프쉘 처음 쳐 본 남편이. 처음 맞아??
각 완전 잘 잡음 흐흐~
아이들도 잔디밭에서 신나게 놀고
밤에는 서로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는
첫 캠은 성공적인데 다들 눈이 띵띵 붓고 몹시 피곤.
뭔가 피곤한 몸으로 순창으로 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