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동화책은 정말 어른들이 읽어야 할 동화책이다. 

거북이가 토끼한테 한 번 이겼다가 주변의 시선에 빠르게 사는 법을 공부하고 스트레스를 받고, 

토끼에게 결국 한 번 지고나서 주변의 시선이 사라지자 진정한 자기 자신으로 살아간다는 이야기.

나 답게 살아가는 것, 주변시선이 아닌 나 자신을 거스르지 않고 살아가는 것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책.

거북이는 애초에 슈퍼가 어울리지 않았다.

느림보 거북이 그 자체로도 충분한, 그런 세상이면 좋겠다.

나는 나 스스로에게 충분히 행복해하며 살고 있는지 고민 좀 해야겠다.


담영이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책. 처음엔 태권브이 때문에 보더니 그림책에 나오는 캐릭터와 대사를 다 외울 정도다.

아이들에게 놀자고 말거는 그림책이니 오죽할까. 앉아서 공부만 해야하는 현실을 잘 꼬집기도 한다.

못 놀아서 킹콩이 되고 티라노사우루스가 되는 아이들.

무엇이든 될 수 있는데도 공부만 해야 하는 아이들.

책상에 앉은 모습 그대로 골키퍼가 되고 레슬링 선수도 되는 모습.

담영아, 엄마는 같이 노는 엄마가 되어볼께. 공부하라고 잔소리하는 엄마 말고.


사랑스러운 책이다. <이상한 엄마>에 등장했던 선녀님이 옷을 두고 가는 바람에 장수탕에 안착. 덕지를 만나 요구룽을 맛보게 되는 이야기.

어린 시절 목욕탕에 대한 기억을 꺼내게 하는, 주인공 덕지와 선녀님의 냉탕이용법이 너무 귀여운 책.

선녀라는 캐릭터에는 돌봄과 재치가 섞여있어 참 정겹다. 요구룽이라는 말이 너무 웃겨.

외롭게 장수탕에서 살아가는 선녀님이 너무 딱하기도 하고 ㅜ.ㅜ

가벼운 마음으로 읽다가 눈물나는 신기한 책이다.

요구룽 먹고 싶다.


장수탕선녀님 이전 버전인 듯한 이야기. 선녀님이 호호엄마의 전화를 받고 호호를 돌봐주는 이야기. 

계란 하나로 이렇게 맘이 따뜻해질 수도 있구나 싶다. 

구름과 안개를 만드는 선녀할머니가 비슷한 방법으로 만들어주는 계란국, 계란후라이.

중요한 것은 노른자를 터뜨리지 않는 것.  

우리가 다 알고 있는 마음 속 장면들을 꺼내는 신비한 재주가 부러웠다. 

그림책 속 집의 풍경, 따뜻해 보이는 구름과 계란도 얼마나 정겹던지.

따뜻한 집, 그립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