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눈에 왠지 이건 재밌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며 고른 <보건교사 안은영>은 과연 생각대로 재밌었다. 아놔, 진짜 이런 책 너무 좋다. 에피소드마다 재미있고, 결론도 명랑하다. 퇴마사 안은영과 한문교사이자 안은영의 학교 설립자 아들인 홍인표가 합심해 학교에서 활개치는 악귀들을 쫓아내다 결국 둘이 결혼까지 골인한다는 이야기. 각개의 에피소드는 에피소드의 주인공 이름을 딴 소제목으로 되어있어 재미지다. 특유의 가벼운 유머가 이야기를 잘 이끌어간다. 이런 소설을 사실 제일 써보고 싶다. 무거운 거 말고 이렇게 맑고 밝고 가벼운 이야기들. 이야기 속에 사회문제와 교육현실로 살짝살짝 담아내 약간의 무게감을 갖는다. 

가장 와닿는 이야기는 <온건교사 박대흥>이었다. 역사교과서 채택을 해야하는 사립학교 역사선생님으로 열심히 골라서 가져갔더니 대뜸 교장이 편향된 교과서를 채택하라고 으르렁대자 온건한 박대흥 교사가 너무 힘들어한 나머지 악몽을 꾸는 내용이었다. 마음에 드는 지점은 이 문제가 해결되는 과정인데 박대흥 교사를 괴롭히던 악몽 속 죽은 이들을 안은영의 도움으로 교장실에 몰아넣는 꿈을 꾸고는, 교장이 아프다가 그만두고 박대흥 교사가 채택한 교과서로 역사를 가르치게 된다는 설정이었다. 이야기가 교장과 설전을 벌이며 투쟁하는 것으로 갔으면 얼마나 재미가 없었을까 ㅋㅋ 오히려 이런 설정이 왠지 속이 시원했다. 너무 많은 설명은 오히려 해가 된다, 소설에서도. 우리 현실은 그렇게 악몽을 몰아넣고 해결할 수 없으니 ㅋㅋ 박대흥 교사는 학생들에게 "너희도 내년엔 선거권이 있다"고 말하며 더 이상 온건하지 않게 된다. 지금 이 시대는 온건할 수가 없는 시대이긴 하다.  온건한 박대흥을 바보로 취급하던 교장을 보라. 교장 같은 사람이 정치, 교육, 경제 어디에나 있어서... 온건하면 바보된다.

은영의 친구 김강선이 그런다. 

- 칙칙해지지 마, 무슨 일이 생겨도.

학교에서 뭔가 큰 일이 일어날 것 같으니 떠나라는 말에 안은영이 나쁜 일은 어디서든 생긴다 하니 못내 이런 말을 했다. 피할 수 없는 나쁜 일들은 세상에 끝없이 많다. 그러니, 그래도 야, 그러자. 제발 칙칙해지지 말자, 하고 혼잣말을 해보았다. 뭔 일을 하든 도토리 키 재기인 세상이다. 무슨 일이 생기든 무조건 행복하기 위해 나를 뒤집어보고, 세상을 뒤집어보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