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가

나는 담배를 피지 않는다.
이미 8년전 끊은지 오래다.
어제는 대변 멸치털이 축제 마지막 날이라 멸치를 터는 사람들을 촬영 하러 갔었다.
3년째 대변 멸치 축제때마다 멸치를 터는 사람들을 찍어오고 있다.
대변에 가기전 편의점에서 생수 한병을 사면서 문득 작년의 기억이 떠올랐다.




멸치털이 뱃사람들을 찍을 때는 사실 많이 긴장된다.
배를 타는 사람들이라 상당히 터프하고 카메라를 무척 싫어한다.
사진을 찍다가 많은 사람들이 욕을 먹기도 하고 촬영을 거부 당하기도 한다.
3년전 첫해에는 물론 나도 몇번 촬영을 거부 당하고 감히 카메라를 들이대지도 못했다.
하지만 3년동안 찍다보니 어부들과 안면도 익히고 찍은 사진을 가져다 주며 서로 친해질 수 있어 이제는 앞에서 맞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경지에 올랐다.



작년 이맘때에도 나는 멸치털이 작업장에서 멸치를 맞아 가며 사진을 찍었다.
멸치를 털다가 중간 휴식시간...
온몸에 멸치가루를 흠뻑 뒤집어 쓴 작업을 하던 터프한 뱃사람 아저씨 한분이 대열에서 이탈해 숨을 헐떡거리며 사진을 찍고 있는 내게 걸어서 다가온다.
순간 긴장하며 "아..또 사진 때문에 찍지 말란 소리 하려고 오나 보다."라는 생각과 함께 험한 소리 한두마디 쯤은 들을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게 다가온 아저씨가 입에서 단내를 뿜어내며 터프한 사투리로 한 말은 "담배 있음 하나 주소!" 였다.
그 순간 내게 담배가 없다는 사실이 어찌나 미안하고 내가 원망스럽던지...(사실 어찌 생각하면 그리 미안할 것도 없지만...)
담배를 피지 않아 담배가 없다고 하자 그 아저씨는 피식 웃으며 허탈한 표정을 지으며 뒤돌아 대열로 돌아간다.





난 그 기억을 떠올리며 어제 대변에 가기전 담배를 한갑 샀다.
멸치를 털던 누군가 또 작년과 같이 나에게 다가와 "담배 있음 하나 주소1"라고 했을때 이번에는 당당히 담배를 뽑아 드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담배는 결국 새걸로 그대로 남아있다.



2003년 4월 기장 대변항


---------------------------------------------------

삶은 현장이다.
머리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손과 발로 겪어내야 하는 현장이다.

눈 감고 뒤돌아서는 젊음은 어리석다.
젊기에, 눈을 뜨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그래야 한다.


출처 : 다음까페 "오불까페"(오징어와 불고기 아니다!)
찍은이 : 포토라이프 님
‘평범한 사람’이란 학벌이나 재산, 혹은 사회적 지위 따위가 특별하지 않은 사람이 아니라 ‘주체적인 가치관을 갖지 못한 사람’이다.

지배자들은 그들이 주체적인 가치관을 갖지 못하게 하는 것만으로 그들을 완전하게 지배한다. 요컨대 평범한 사람들은 늘 입버릇처럼 말하는 것이다.

“어차피 자본주의 사회인데...” “세상이란 게 그런 거지...”

물론 그런 생각은 지배자들이 그들에게 오랜 기간 동안 심어준 것이다. 평범한 사람들은 자본주의 사회가 뭔지 세상이란 게 뭔지 다 안다고 생각하기에 자본주의 사회가 뭔지 세상이란 게 뭔지 영원히 알지 못한다.
결국 그들은 인생의 의미와 목적을 외식, 아파트, 차 같은 것이 두게 되며 완전하게 지배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