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화 야채보관함 만들기!
각집의 신랑들의 세심한 작업과
애기업고 연장들고,
애들 보고 놀아주고 다들 고생많은 하루였다.
어린시절 추억도 떠올리고
뭔가 만들어내는 기쁨을 느껴본 시간.
우리에게 매일 시장에 가서 요리할 여유가 있다면
냉장고가 사실 클 필요도 없고,
저장할 필요도 적을텐데.
자본과 노동이 우리 삶의 여유를 빼앗고
일하며 살아가기 위해 냉장고와 전자제품을 자꾸 쓰게 되는 현실을 밥 먹으며 나누었다.
이를 계기로 냉장고를 덜고, 없어도 되는 삶을 얻기 위해 투쟁도 해야것다 ㅋㅋ
다들 너무 폼난다며 여기에 야채 못 넣을 것 같다고 ㅋ
가르쳐주신 공방 담소장님 감사해유!
다음 공기청정기 만들기 코밍순~~​

담영이랑 읽는데 자꾸 침이 줄줄.
수박은 생각만해도 행복한 과일인데
수박수영장이라니!
이거슨 피서가서 읽어야 할 워너비 동화책.
수박껍질 미끄럼틀 타고 먹구름 샤워하고 나면
왠지 착해질 것 같으다.


자동 대체 텍스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4050 후기청년 읽음.

확장된 청년기를 완성해 나가는 일.
원하는 일을 시작하는 용기,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듣보잡이어도 가슴뛴다면 그것이 무한동력!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고,
나의 역사를 만들어가기.

많이 듣고 알고 있지만
사실 문제는 구체적인 실행 아닐까.
후기청년들이 힘껏 제 역사를 쓸 수 있는 
정책도 필요하다.

생각해온 일을 과감히 할 시기임을 
다시 확인한다. 두근두근허다.

자동 대체 텍스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유치원에서 어린이날 같은 반 친구들과 나눌 선물을 준비해달라고 해서 부랴부랴 준비한 나무숟가락.
나름의 의미를 담아 준비하긴 했는데
오늘 유치원에서 받아온 선물 한보따리 보니 
숟가락은 외계인이었다.

젤리, 사탕, 초콜렛, 도너츠, 소세지 각종 간식에
탱탱볼, 클레이, 연필, 사인펜, 칫솔 등등
보따리 속 숟가락은 왜 이리 생뚱맞아 보이던지.

애들한테 숟가락 주니까 좋아해? 물어보니
아니라고 ㅋㅋ 담영이도 외면한 숟가락...

그냥 적어도 담영이 선물은 비닐쓰레기가 없으니 
아이고 의미넘친다~ 하기로 ㅋㅋ
(선물마다 비닐포장이고 스티커가 ㅜㅜ)

자동 대체 텍스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언제부터 우리는 양문형 냉장고를 썼던 것인지.
텅텅 비어 전기만 쓰는 우리집 냉장고를 보며, 
굳이 뭘 채워야 할 것 같은 의무감에 휩싸이게 하는..
이 냉장고 없이도 살 방법 없을까 고민하게 됩니드아.

지난번 #누구나정상회담대전 비전화 모임 2탄으로, 
냉장고에 굳이 안 넣어도 되는 야채보관함 만들어보려고요.
견적내보니 이 가격이 최선... ㅜ.ㅜ

뭐, 같이 해 보실 분들은 댓글 달아주셔요.

자동 대체 텍스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